오만과 편견

책 이야기 2013. 8. 13. 15:52
(블로그 이전...)


반응형

'책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만과 편견  (0) 2013.08.13
리뷰 -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0) 2013.07.12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1) 2006.10.02

설정

트랙백

댓글


이 책은 왜 기아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가에 대한 진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최초 책이 작성된 것은 1999년 이지만  이 책이 번역된 2007년에도,

지금 제가 글을 쓰는 2013년에도 여전히 같은 이유들로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기아로 고통을 받고 있죠.


제가 기부한 돈이 온전히 그들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지만, 불행히도 그렇지 않다는게 문제입니다.

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해당 국가의 정치적 문제, 다국적 기업의 탐욕, 구호단체의 예산 부족 등...


책에서 이야기하는 문제점들을 보고 있으면,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다는 것이 더욱 슬픕니다.

할 수 있는 건 그저 신자유주의 정책을 비판하고 그런 것을 신봉하는 정치인에게 투표하지 않으며,

더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기부를 계속 해 나가는 것 정도?


하지만 이런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그만두면 안 되겠지요.

사람이라면 말이지요...



반응형

'책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만과 편견  (0) 2013.08.13
리뷰 -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0) 2013.07.12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1) 2006.10.02

설정

트랙백

댓글

최근에 개봉한 영화중 보고 싶은 영화가 2개가 있습니다.
하나는 "라디오스타"이고 다른 하나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이라는 영화입니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이라는 영화는 공지영님의 원작을 영화화 한 것이죠.
아아, 그러나... 이 영화를 혼자 보러 간다는 것은 도저히 할 짓이 아니라는
생각에 그냥 책을 사서 읽기로 했습니다.

영화에서는 문유정과 정윤수의 사랑을 중점적으로 이야기 할 것 같습니다.
(누가 사형제 폐지를 메인 이야기로 하는 영화를 볼까요?)
하지만 소설에서는 여주인공인 문유정의 심리에 대한 이야기와 사형제에 대해서
좀 더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결론은 재미있었습니다. 회사에서 한가한 시간에 읽었는데 가슴아픈 장면 장면마다
눈시울을 붉혀가며..(다른사람이 이런모습을 볼까봐 눈물은 최대한 꾹 참아가며)
순식간에 읽었습니다. 덕분에 퇴근버스에서 읽을 책이 없어져 버렸네요.

그래도 역시 사형제도는 참 어려운 문제군요.
저에게는 상처받은 두 남녀의 사랑이야기가 더 크게 다가와서, 오히려 사형제도가
그 사랑이야기의 보조적인 역할로 느껴지네요.
과연 자신이 사형수가 아니었다면, 죽음에 대해서 깊이 고민을 했을까요?
머 그런 생각을 하였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책을 한 번 더 보거나 영화를 보고 싶군요.
(하지만.. 역시 한번 읽은 책은 흥미가 확 떨어져 버려서 문제군요)
반응형

'책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만과 편견  (0) 2013.08.13
리뷰 -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0) 2013.07.12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1) 2006.10.02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신짱 2006.11.13 13:5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사형제도에 대한 것은 좀 가려진 느낌입니다...